• 최종편집 2024-07-12(금)

겨자씨센터 센터장 한창희목사

예수사랑으로 ‘발달장애인’ 섬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25 16: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1.jpg

한창희목사는 발달장애인을 위한 겨자씨센터와 세신교회 믿음부에서 사역하고 있다.

 

 

9-한창희.jpg

 

지역사회의 발달장애인 가정에게 쉼을 주는 공간 추구

개별화 교육통해 학생들에게 특화된 프로그램을 진행

 

 

 

양천구에 위치한 기독교대한감리회 세신교회(담임=김종구목사)는 지난 2006년부터 발달장애인을 위한 믿음부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으로 발달장애인들을 돌보았으며,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활동도 전개했다. 지난해 1월부터는 겨자씨센터(센터장=한창희목사·사진)란 이름으로 발달장애인 돌봄센터도 개설했다. 이곳은 성인 발달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곳으로 믿음부 학생들이 성인이 되어서 주간보호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만들어지게 됐다.

이 교회에서 믿음부와 겨자씨센터를 맡고 있는 한창희목사는 성인 발달장애인이 우리사회에서 갈 수 있는 곳이 별로 없다. 그리고 발달장애인을 위한 센터가 있긴 하지만 대부분 연수제한과 이용기간 제한이 있다면서, “이러한 제한 때문에 여러 곳을 돌게 되고 결국에는 갈 곳이 없어지게 된다. 그래서 교회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교회가 앞장설 필요성이 보였고 이곳을 만들게 됐다고 했다.

 

KakaoTalk_20230524_135944045.jpg

◇겨자씨센터는 성인 발달장애인들의 돌봄을 위해 사역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에서 겨자씨센터는 기간과 관련된 제한을 두고 있지 않다. 한 번 오면 평생을 다닐 수 있다. 이 센터는 세신교회의 교인들만을 위한 곳이 아니다. 양천구민들을 위해서 자리를 열어두고 있다.

한목사는 누가복음 13장을 보면 겨자씨가 자라서 나무가 되어 그늘이 생기고 새가 쉴 수 있는 공간이 생기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렇듯 우리 센터가 양천구내 발당장애인 가정들에게 쉼을 주는 공간이 됐으면 한다면서, “양천구내 발달장애인 가정이 이곳에 등록하게 되면 추후에 전도하는 방향으로 가겠지만 그것을 강요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겨자씨센터는 교회가 운영하는 만큼 일과를 큐티로 시작한다. 비장애인 성인들이 보는 큐티책을 발달장애인들이 보기는 어렵기 때문에 그들의 수준에 맞는 큐티책으로 진행하고 있다개별화 교육도 진행되고 있다. 노래와 춤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댄스교실을 진행하며, 패션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에게는 쇼핑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렇듯 학생들에게 최적화해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 적응을 못하던 학생들도 이곳에서는 쉽게 적응을 할 수 있었다. 이외에도 실내체육활동과 퍼스널 트레이닝(P.T)를 통해 체력단련의 시간을 가지며, 연극치료로 감정을 배우는 시간도 가진다.

 

KakaoTalk_20230524_135930005_01.jpg

◇세신교회는 지난 2006년부터 믿음부라는 이름으로 발달장애인 사역을 하고 있다. 

 

지난 2006년부터 운영중인 믿음부는 올해 믿음소망부와 믿음사랑부로 나누었다. 기존에는 다양한 나이에 발달장애인들이 함께 예배를 드렸지만, 이들을 나이에 맞게 세밀히 돌볼 필요가 생겨 나누게 됐다. 또한 일년에 두 번은 비장애인 성도들과 통합예배도 드리고 있다.

한편 한목사는 발달장애인 재활시설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게 되면서 이 사역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소집해제 이후 발달장애인사역 시작해 현재 10년차가 됐다. 세신교회에서는 햇수로 5년을 맞이했다한목사는 발달장애인 시설에서 근무할 때 작은 일에도 행복해하는 그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주어진 시간을 행복하고 아름답게 체워가는 것을 느겼다면서, “이것을 발견하면서 발달장애인들이 주는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사역을 한 지 벌써 10년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역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 말씀에 순수하게 반응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말했다. 한목사는 목회자의 설교를 듣고, 그것을 그대로 실천하는 모습을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목사는 발달장애인 가정은 많은 어려움 속에 있다. 이들을 돕는 일에 교회가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것의 선교에도 큰 도움이 되는 일이다면서, “장애에 대한 편견이 없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교회가 앞장서면 좋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02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자씨센터 센터장 한창희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