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기후위기비상행동, 탄소중립위 규탄

“정부 계획안, ‘기후위기’ 막지 못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28 09: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기후위기비상행동2.jpg

기후위기비상행동 연대는 1차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에 대한 대국민 공청회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한국YWCA연합회 등 시민단체가 소속된 기후위기비상행동은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 앞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하루 전 공개된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안의 내용과 2050탄소중립위원회를 규탄했다.

 

동 단체는 우리 공동의 현재와 미래가 위협받고 있다. 정부가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이라는 이름으로 내놓은 법정 계획으로는 기후위기를 막지 못한다, “오히려 핵 위험을 가중시키고, 온실가스 다배출 기업들에게 면죄부를 주며, 기후위기 최일선 당사자들을 소외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20년 국가 기후정책을 책임질 제1차 탄소중립 녹색성장기본계획이 법정 수립 시한을 4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공청회가 열리는 곳 앞에서 동 단체가 목소리를 낸 것이다. 동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 철회할 것 배출제로·기후정의 실현 탄소예산 입각한 감축 계획 재수립 재생에너지 확대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 중단 등을 주장했다.

 

또한 동 단체는 공개된 기본계획()도 문제투성이다, 부족한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 고수 차기 정부로 떠넘기는 연도별 감축 목표, 산업계의 감축 목표 후퇴 전환 부문 내 핵발전과 화석연료 체제 고수 부족한 재생에너지 비율 및 실질적 확대 계획 부재 등을 지적했다.

 

이날 시위는 기후위기비상행동을 비롯해 기후정의동맹, 석탄을넘어서, 지역에너지전환네트워크, 탈핵부산시민연대, 탈핵시민행동 등이 연대해 참여했다.

 

한편 동 단체는 20199, 전국에서 진행된 대규모 기후대중행동을 통해 결성되었다. 청소년, 환경, 인권, 노동, 농민, 종교, 여성, 동물권 등 각계각층의 시민사회운동단체와 개인으로 구성된 연대기구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67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후위기비상행동, 탄소중립위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