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10 09: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마리안퍼스 튀르키예.JPG


 지난 2월 6일, 튀르키예와 시리아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해 사망자가 5만 명을 넘어섰다. 국제구호단체 사마리안퍼스는 지진 피해를 입은 튀르키예에 긴급재난대응팀(DART)과 긴급모듈병원을 즉시 파견해 한 달 넘게 구호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 135명의 스텝들이 현장에서 난민들을 지원하고 있다. 


 지진 잔해에 깔린 뒤 9시간만에 구출된 담라(가명)는 남편 칸(가명)과 함께 병원을 찾았으나 현지 병원과 의료진들 또한 지진 피해로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담라는 안타키아에 설치된 긴급모듈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다리 골절과 근육 손상으로 인한 급성 신부전 상태였던 담라는 이곳에서 하루에 4번의 복막 투석을 4일간 진행했다. 담라는 사고 직후 남편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큰 부상을 입었으나, 현재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다. 담라의 남편 칸(가명)은 “정말 감사하다. 여러분을 만난 것이 축복이다.”며 사마리안퍼스에 감사를 전했다. 

 에이다(가명)는 첫 번째 지진 2주 후에 발생한 지진으로 머리를 다쳐 당시 상황을 거의 기억하지 못한다. 튀르키예 병원에서 치료를 받지 못한 에이다는 사마리안퍼스 긴급모듈병원을 찾았고 현재 치료를 마친 후 퇴원을 앞두고 있다. 에이다의 가족들은 이번 지진으로 집을 잃어 대피소 텐트에 거주 중이며 에이다 또한 퇴원 후 대피소 텐트로 돌아갈 예정이다. 

 

사마리안퍼스.JPG


 사마리안퍼스가 파견한 긴급모듈병원은 24시간 운영되며 지금까지 4,250명 이상의 환자와 175건 이상의 수술을 진행했다. 지진 발생 당시 창문에서 뛰어내릴 수밖에 없었던 사레(가명)는 다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고 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이곳에 있는 모든 의료진분이 너무 따뜻하고 친절하게 절 돌봐주었어요. 절대 잊을 수 없을 것 같아요.” 

 긴급모듈병원에서 즉각적인 치료를 받고 부상을 회복한 사레는 눈시울을 붉히며 고백했다. 또한 지진 트라우마 환자들을 위한 임시 거처로, 퍼스트희망협회(First Hope Association)와 함께 대피소 텐트를 제공해, 피해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전하고 있다. 

 “이곳에 저희를 위해 와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아내와 세 명의 자녀가 안전히 거처할 공간을 얻게 된 엔사르는 안도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현재까지 안디옥(안타키아)의 도르티올 지역에 300개 이상의 대피소 텐트를 배포했으며 약 850 가정들에게 지낼 수 있는 곳을 제공했다. 이후 사마리안퍼스는 지진 피해자들을 위해 대피소 텐트를 지속적으로 조달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 299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구호단체 사마리안퍼스, 튀르키예 구호활동 한 달째 이어져 난민지원 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