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이지현목사의 「사막이 되어 가는 세상에서」

황폐해진 영혼위한 해결책을 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06 11: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막이.jpg


 이지현목사의 사막이 되어 가는 세상에서는 환경 파괴를 낳은 인간의 내면과 영혼을 핀셋으로 들어올리듯 자세히 들여다보았다. 우리의 내면이 지구의 재난을 닮아간다. 팬데믹, 온난화, 땅의 사막화를 무엇으로 알고 어떻게 건너갈 것인가.

 

인간의 내면과 지구의 재난은 서로를 닮아가고 있다. 지난 4, 5년 사이 인류는 역사상 전무한 팬데믹을 겪었다. 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와 땅의 사막화는 더 이상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다. 저자는 과학자의 시선으로 환경 오염을 전면에 드러냄과 동시에 이 같은 결과를 낳은 인간의 영적 메마름의 그 유구한 역사의 뿌리를 야곱 집안에 대한 분석으로 해석해 내고 요셉에게서 그 해결책을 제시한다. 과학자이자 목회자인 저자의 신선한 관점으로 우리가 사는 지구의 문제와 고대 이집트로부터 현대로 이어지는 인간의 내면과 영혼의 문제를 차근차근 드러낸다.

 

한병희교수(울산대 의과대학 겸임교수)메마른 영혼이 드러나는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고, 회개에 이르도록 만지시고 다루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느낄 수 있었다. 황폐해진 내면을 드러내시고 숨겨진 우상을 내어버리는 회개에 이르도록 영혼을 만지시는 주님의 손길을 느끼게 될 것이다. 예수의 멍에를 매고 그를 따르는 자에게 주어지는 참된 쉼과 자유를 경험하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목사는 연세대학교에서 세라믹 공학을 전공하고, 프랑스 리모주대학교에서 재료 공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정밀기계설계공동연구소, 캐나다 퀘벡 주립 에너지-재료-통신연구소, 캐나다 몬트리올대학교 바이오재료연구실 등에서 신소재 연구개발에 참여했다. 국제대학선교협의회 소속 선교사로서 불어권인 프랑스 파리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사역했다. 아카디아대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과정을 마치고, 몬트리올 제자교회를 개척해 섬기고 있다.(쿰란출판사 펴냄/152×223 256/13,000)

 

전체댓글 0

  • 035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지현목사의 「사막이 되어 가는 세상에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