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안요한목사, 신간 출판감사예배

해외선교 수기 「또 하나의 낮은 데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24 19: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트-안요한감사예배.jpg

◇안요한목사는 20여년 간의 해외선교 수기를 담은 「또 하나의 낮은 데로」  출판감사예배를 드렸다.

 

안요한목사(83)은 지난 18일 책 <또 하나의 낮은 데로>(홍성사)를 출간하고 새빛요한교회 새빛브랜던기념관에서 출판감사예배를 드렸다. 이 책은 안목사가 20여년 전부터 힘써오고 있는 해외선교 이야기를 담고 있다.

 

소설 <낮은 데로 임하소서>의 주인공으로 알려진 시각장애인 안목사는 2004년에 캐나다 인디언 선교에서 출발해 네팔,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인도, 태국, 미얀마, C국 총 7개국에 새빛선교센터를 세우고 시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선교활동을 해오고 있다. 그 이야기를 정리해 이번 신간을 집필, 출간했다.

 

스트-안요한 책표지.jpg

◇「또 하나의 낮은 데로」(2022)

 

안목사는 책을 출간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은혜이다, “라오스, 일본, 피지, 블라디보스토크에도 새빛선교센터를 세우는 일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감사예배에서 서평을 맡은 송광택목사(한국교회독서문화연구회 대표)비장애인도 하기 힘든 해외선교를 불편한 몸으로 앞장서서 이끌어온 생생한 기록을 읽고 깊은 감동을 받았다, “나는 오래 전 새빛맹인진흥학교의 영어교사였었는데 그때의 감동이 뜨겁게 되살아나는 것을 느끼면서 이 책이 한국교회에 큰 활력을 주리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영화낮은 데로 임하소서를 감독한 이장호장로가 보리밭등을 특별연주했다.

 

한편 저자 안요한목사는 목사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부모의 가난하고 힘든 목회생활에 반발해 교회를 떠난 상태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취업의 길이 열려 도미하기 직전에 시력을 잃었다. 절망 가운데 하나님을 만나 회심하고 한국신학대학교에 편입, 1978년 졸업 후 미아리에 새빛맹인진흥야간학교, 서울 방배동에 새빛시인교회, 경기도 용인에 새빛요한교회를 설립했다. 또 새빛맹인재활원과 선교사 숙소인 가보의 집 등을 운영하고, 국내·외로 수차례 집회를 인도해 오고 있다.

 

전체댓글 0

  • 991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요한목사, 신간 출판감사예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