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교회협 정의평화위, 노동자위한 성명

비정규직 제도의 철폐와 인권보장 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13 00: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장기용사제)는 노동자위한 기도주간을 맞아 지난 10이렇게 살 수는 없지 않습니까?란 제목으로 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성명에선 비정규직제도가 철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회는 우리는 1365일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노동현장에서의 참사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 이 순간도 노동자들이 죽어가고 있다면서, “올해 상반기에만 1,142명의 노동자가 산재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이는 단순한 숫자가 아니라 누군가의 부모이자 자녀이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 책무를 다하던 이웃의 죽음이다고 했다

 

또한 한국교회는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인간다운 삶의 보장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최선을 다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회는 「△윤석열정부는 중대재해기업차별법을 온전히 적용하라 윤석열정부는 노동조합법 2,3조를 즉시 개정하라 윤석열정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사회적 대화와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노동은 하나님께서 주신 선물이고 소명이먀 축복이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 되는 정의로운 세상을 향한 여정가운데 시민사회와 늘 함께할 것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26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회협 정의평화위, 노동자위한 성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