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4(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6 22: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1.jpg

 

학사일정을 마무리하며 학생과 교사들에게 격려

더 많은 학생이 하나님의 진리를 알도록 기도 요청



캄보디아는 완전히 일상을 되찾았습니다. 마스크를 끼고 다니는 것 외에는 그 어느 곳에서도 코비드19로 인한 규제를 볼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주변에 드러나지 않은 감염자가 많고 저희 부부도 두 번째 감염의 고통이 있었습니다. 전세계가 전쟁과 기상이변으로 어려움 가운데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곳은 아주 평화롭습니다. 

 

비록 제한적이긴 했으나 하나님의 은혜로 호산나학교의 2021년-2022년 학사를 마무리 했습니다. 특히 종강을 하던 날 두 파송교회 담임목사님들의 깜짝 방문으로 우등상과 개근상도 수여하셨고 맛있는 식사로 교사들을 격려해주셔서 행사는 더욱 빛났습니다. 학부모들의 관심과 열정 또한 해를 거듭하며 더욱 상승하고 있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부산시 간호사협회와 부산 국제교류재단 그리고 NGO코션이 함께 진행하는 보건교육 봉사가 있었습니다. 중고등학생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심폐소생술이었지만 아주 열심히 배웠고 초등학생들에게 올바른 손씻기와 양치질, 환경지키기, 시력검사등 일반 보건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봉사는 코로나 펜데믹 이후 처음 맞는 봉사팀일 뿐 아니라 모든 분야에 우리 호산나 졸업생들이 동시통역으로 진행할 수 있어서 더욱 뜻깊은 시간이 되었습니다.

 

2021년에 시작된 학교 이전 프로젝트는 시작한지 1년 6개월 만에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땅을 보여주었습니다. 현재 학교에서 차량으로 직선 이동시 5분거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 한 달간 바쁘게 움직이시고 우리로 하여금 그 땅으로 밀어 붙이셨는지 그 여정은 가히 놀라운 기적입니다. 많은 부분에서 방해도 적지 않았으나 호산나의 스탭들은 하나님 앞에 무릎 꿇고 다니엘 세이레 릴레이기도와 금식기도를 하며 하나님의 응답을 구했습니다. 창고건물을 교실로 완전히 리모델링까지 이루려면 이제부터 다시 30억의 비용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하나님께서 역사적으로 계약할 수 있게 하셨으니 반드시 이루어 주실 줄로 믿습니다. 

 

호산나학교의 학생들이 방학 중에도 게으르지 않고 더 열심히 노력하고 애써서 신앙과 성적을 향상시키는 부지런한 학생들이 되도록 그리고 새 학사에 더욱 많은 학생이 와서 하나님의 진리를 알아갈 수 있도록 기도부탁드립니다.

/캄보디아 김의배·정순영선교사


 

태그

전체댓글 0

  • 347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캄보디아의 다음세대를 위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