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4(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6 18: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임영천.png

 

이청준작가의 장편소설 <당신들의 천국>(1976)은 지금껏 기독교 소설문학에 대하여 관심을 기울여 온 평론가들에 의해 거의 외면당하다시피 한 작품이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작품을 일종의 기독교소설로 다룬 평론가가 별로 많지 않았다는 사실이 그 점을 증거해 주고 있다

 

그러나 이 작품을 기독교적 관점에서 접근하게 될 때 의외로 기독교 세계의 본질적인 문제와 만나는 경험을 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이청준의 이 소설은 기독교의 본질적인 문제라고 할 사랑과 정의의 문제, 또는 양자의 변증법적 통일의 명제를 우리에게 알차게 제기해 주었다는 점에서 우리들이 결코 소홀히 취급할 수 없는 작품이 아닌가 한다.

 

평소에 필자가 그를 가리켜 작은 황순원 상으로 부르고 있는 작가 이청준(1939~2008)은 황순원만큼이나 정갈한 인품을 지닌 소설가로 알려져 있다. 기독교적 소재를 작품상에 떠들썩하게 반영시키지 않았으면서도 가장 기독교적인 세계에 가까운 작품을 쓴 작가로 우리가 대표작 <움직이는 성>(1973)의 작가 황순원(1915~2000)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듯이, 이청준 역시 그러한 분위기(경향)의 작가로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인가 보다. 그의 소설작품 세계 자체가 바로 그 증거라고 하겠다.

 

이런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는 그의 작품으로는 그의 본격적인 첫 장편소설인 <당신들의 천국>을 들 수 있을 것이다. 기독교적인 소재를 작품상에 뚜렷하게 반영하지 않았으면서도 결과적으로는 기독교적인 세계에 가장 가까운 작품으로 나타난 것이 바로 <당신들의 천국>이 아닌가 싶다. 물론 이청준에게 있어서 뚜렷하게 기독교적인 소설작품이 이것 말고 없느냐 하면 그런 것은 아니다.

 

맹인 선교사(안요한 목사)에 관한 이야기인 <낮은 데로 임하소서>와 같은 장편소설은 기독교소설로서 너무도 뚜렷한 종교관을 보여주고 있으며, 또한 그만큼 감동적인 작품으로 인정되어 있을 정도이기도 하다. 그러나 일종의 실명소설형태의 이 작품이 그 문학적 성취도(완성도) 면에서 <당신들의 천국>을 따라잡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하겠다. 이런 판단 하에 본고에서는 이 작품 <당신들의 천국>을 고찰의 대상작으로 놓고 살펴보기로 하였다.

 

1976년 월간 <신동아>지에 연재되고, 같은 해 문학과지성사에서 단행본으로 출간된, 작가 이청준의 장편소설 <당신들의 천국>은 그 제목에 나타난 기독교적 용어(천국)의 강렬한 의미 환기에도 불구하고 결코 기독교적 이상향(낙원)인 천국에 관한 직접적인 이야기라고는 할 수 없겠다

 

그러나, 그러면서도 이 소설 속의 이야기가 기독교적 의미의 유토피아(천국)에서 완전히 절연되어 있다고는 또한 말할 수 없으리라. 그러므로 이 소설은 좁은 의미의 기독교적 천국 상을 보여주려는 의도는 애초에 없는 것 같으면서도 결과적으로는, 간접적으로나마 기독교의 천국(하나님 나라)의 현실적 모형을 어느 정도 제시해 준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작가 이청준은 이 소설의 제목에 쓰인 기독교적 용어(천국)의 의도적인 사용에도 불구하고, 그에 역비례할 만큼 작품 내적인 세계에서는 기독교적 여건이나 환경을 보여주지 않으려는 절제된 자세(필치)를 견지하고 있다. 바로 이 점이 결과적으로 이 작품으로 하여금 기독교문학논의에서 스스로를 소외시키게 만든 주된 요인이 아니었겠나 여겨지는 것이다.

 

이 작품의 표제에 나타난 천국이란 용어를 어떻게든 기독교의 천국 개념과 연관시킴으로써 이 소설을 기독교적 관점에서 논의한 사람들이 지금까지 몇 안 되었다는 사실이 이 자리에서 특별히 지적되어야만 할 것 같다./조선대 명예교수·문학평론가

 

 

 

 

 

태그

전체댓글 0

  • 345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과 정의, 그 변증법적 통일의 명제(1) -이청준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