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4(일)

여리고 함락 (수5:13~6:27)

정이녹의 에벤에셀(47)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5 19: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정이녹.JPG

 

 

여리고 성 전투는 하나님께서 직접 최고 사령관이 되셔서 전투를 구체적으로 지시하셨다. 제사장 일곱이 양각 나팔 일곱을 잡고 나팔을 들고 여호와의 궤 앞에서 나아가고 모든 군사는 여호와의 궤 뒤에서 호위하며 행진하여 성 주위를 매일 한 번씩 엿새 동안 행진하라. 첫째날 백성들은 소리 내지 말고 조용히 여리고 성을 돌아 진영으로 돌아오되 엿새 동안 이같이 행하라. 일곱째 날은 새벽 일찍 일어나 그 성을 일곱 번 돌 것이며 일곱 번째 돌 때 제사장들이 나팔을 불고 온 백성들은 모두 다 힘껏 큰 소리를 지를 것을 명하셨다.

 

여리고 성은 언덕 위에 있었다. *고고학자들의 추정에 의하면 거대한 돌로 된 옹벽의 높이는 약 5m였고, 그 위에 2m 너비의 진흙 벽돌을 쌓아 7m 높이의 외벽을 쌓았으며, 성의 내벽의 높이는 14m였다. 내벽 안쪽의 도시 면적은 약 7천평 정도이고, 안쪽 도시와 요새화된 성벽들이 차지하는 면적을 다 합하면 전체 면적 약 1만여평 정도로 크지 않지만 견고한 성이었다.

여리고 성내 성벽 안쪽에 충분한 물을 공급할 수 있는 샘이 있었다. 공격 시점은 수확이 막 끝난 시기였으므로(3:15) 그들은 충분한 식량도 준비하고 있었다.

금세기초 독일 팀의 발굴 결과에 의하면, 사람들이 외벽과 내벽 사이의 제방에서도 살았고, 가나안 인들의 집 창고에 곡식이 가득 찬 항아리들을 발견했다고 한다.

성벽을 사이에 두고 일주일 동안 이스라엘 온 백성은 열세 바퀴를 소리 내지 않고 묵묵히 돌았으며 열네 번째 돌 때 제사장들의 나팔 소리에 맞춰 백성들이 한마음이 되어 큰소리로 함성을 지르자 여리고 성벽은 단번에 순식간에 무너져 내려앉았다.

1868년 여리고성 발굴이 시작된 이후 많은 고고학자들은 여리고성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렸다는 것을 입증했다.

여리고의 모든 것을 불로 태우고 금과 은, 동철 기구는 여호와의 집 곳간에 두었다.(6:24)

 

* 참고문헌: 존 가스통(1930년대), 캐슬린 케년(1952~1958) 발굴조사 자료인용. (1908~10, 1930~36, 1952, 3차례 진행)

 

 

전체댓글 0

  • 184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리고 함락 (수5:13~6:27)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