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4(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9 16: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정재규.jpg

 

이미라 작가의 기억의 저편 속의 평안은 어느 날 작가는 치매 환자들이 당하고 있는 고통을 생각하고 아픔을 느끼게 되었는데 그들의 고통을 위로하고 기도하는 마음을 담아 치매의 공포를 아름답게 승화 시키고 싶어서 붓을 들게 된다. 항상 위로해 주시고 보호해 주시는 하나님을 믿고 불안한 마음을 떨쳐버리고 살아가자는 메시지인 것이다. 중심부의 괴물 형상은 입을 벌리고 모든 기억을 삼키고 있다. 화려하게 표현한 유채색은 아름다운 추억들을 의미하고 하얀 무채색은 백지화 되어 잊혀져 가는 기억들을 상징한다. 오른쪽에는 한 여인의 모습이 보이는데 그 여인의 뒤에는 항상 등 뒤에서 세밀하게 지켜주시는 우리 주님이 계심을 표현하고 있다./정재규(미술평론가·대석교회 원로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523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억의 저편 속의 평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