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4(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9 08: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재훈 길목교회 목사.PNG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

 십자가의 사건은 불신앙의 사람들을 사용하여 구원의 완성을 이루어가는 하나님의 독특한 방식을 오롯이 보여준다. 

 성경은 “여호와께서 온갖 것을 그 쓰임에 적당하게 지으셨나니 악인도 악한 날에 적당하게 하셨느니라”(잠16:4)고 말씀하신다. 

 본문의 사람들은 악한 날에 악인의 모습으로 등장하고 있는데 그들이 악인의 길을 가는 것은 하나님이 그들을 선택해서 맡기신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이 없기에 스스로 악인의 길을 가며 그 날에 쓰여 지고 있을 뿐이다. 

말씀을 통해서 믿음이 없이 살면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 깨닫고 믿음의 주요 온전케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안에서 굳건하게 바로 서는 시간이 되길 축원한다. 


 첫째:사람을 바라보게 된다(13~16)

빌라도는 예수님을 심문하였지만 죄를 찾지 못하였고, 그저 소란스러운 일을 제공했기에 때려서 놓겠다고 말한다. 결정권자인 빌라도가 무죄를 선포하고 풀어주면 복잡한 일들은 마무리 될 수 있었다. 그럼에도 빌라도는 예수님을 고소했던 이들을 판결 내리는 순간에 다시 불러 모은다. 

 그 이유는 예수님을 풀어주는 자신의 선언으로 인해 어떤 혼란이 일어날지에 대한 반응을 볼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믿음이 없으면 사람을 쳐다보게 된다. 

 초대 교회의 비극적인 사건은 “아나니아라 하는 사람이 그의 아내 삽비라와 더불어 소유를 팔아 그 값에서 얼마는 감추매 그 아내도 알더라 얼마나 가져다가 사도들의 발 앞에 두니”(행5:1~2)로 시작된다. 

 이 일의 결과로 이 부부는 비극적인 죽음을 맞게 된다. 믿음으로 해야 하는 많은 것들을 사람을 의식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각자의 자신의 모습을 점검해 보자. 


둘째:마음이 완악하여 진다(17~23)

 마음이 완악하여지면 안 되는 이유는 돌이킬 수 여유가 들어갈 틈이 마음에 없어지기 때문이다. 

 예수님을 팔아넘기기로 약속한 가룟유다는 마지막 만찬 자리에서 돌이킬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한 사람이 나를 팔리라”(마26:21)고 말씀하셨고, “예수께서 유다에게 이르시되 네가 하는 일을 속히 하라”(요13:27)고도 말씀하셨다. 

 악한 일에 몰두하여 완악해진 마음은 돌처럼 견고해서 선한 양심이나 진리가 삐 집고 들어갈 틈이 없다. 

 오늘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외치는 이들이 바로 믿음이 없기에 완악해진 자들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내 생각과 계획이 분명하게 있다 할지라도 하나님의 선하신 계획이 무엇인지 그 분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며 듣는 자가 마음이 돌같이 완악해지는 길에서 벗어나게 된다. 


셋째:불의를 선택하게 된다(24~25)

 빌라도의 선택은 “그들의 뜻대로 하게 하니라”(25절)였다. 믿음이 없으면 불의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없다. 믿음이 없으면 타협할 수 밖에 없으며, 믿음이 없으면 사람들의 큰 목소리를 뛰어 넘어 진실을 지켜낼 수 있는 자신감을 상실하게 된다. 

 하나님이 약속하신 축복의 땅에 기근이 들자 애굽으로 내려간 아브라함은 아내 사라를 누이라고 속여 어려움을 만나게 되고(창20:11), 이삭도 그랄 땅에서 그 아버지의 아들로서 똑같은 실수를 범하고 만다(창26:10~11). 

 빌라도가 예수님에게서 죄를 찾지 못하였다고 말하였음에도 십자가에 내어 줄 수 밖에 없었던 것은 불의를 이길 수 있는 힘이 없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나라에 가기까지 우리가 살아야 할 이 땅은 항상 믿음의 사람들에게 선택하라고 요구한다. 믿음 없이 불의와 더불어 살 것인지 아니면 믿음 안에서 진리를 선택하며 살 것인지 분명하게 결단해야 한다. 


성경은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히11:6)고 말씀하신다. 

 바울은 고린도 교회 성도들에게 “그런즉 우리는 몸으로 있든지 떠나든지 주를 기쁘시게 하는 자가 되기를 힘쓰노라”(고후5:9)고 가르치고 있다. 

 하나님 앞에 서는 그 날까지 지키고 빼앗기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믿음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주어진 삶의 자리에서 항상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믿음의 삶으로 승리하는 성도들이 되길 축원한다. 

전체댓글 0

  • 301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믿음이 없으면 나타나는 현상 (눅23:13~25)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