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4(일)

한복협서 월례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목회실천’다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7 09: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사진교체.jpg

기도회에서 영락교회 이철신 원로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기독교는 사랑의 종교로 하나님과 이웃사랑을 실천해야
지역사회·교도소수용자·비행청소년에 관심 갖는 사역을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최이우목사)는 지난 16일 한국중앙교회(담임=임석순목사)에서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목회란 주제로 월례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기도회와 발표회는 한국교회와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목회(소년원, 교도소, 탈북 수용자)의 실제를 중점으로 진행됐다

 

또한 기독교 교훈의 핵심이자 정신의 기본인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을 되새기고, 지역사회와 교도소 수용자, 비행청소년 20만 명 등에 관심을 갖고 관련 사역을 지원하기로 다짐했다.

 

이날 기도회는 임석순부회장(한국중앙교회)의 사회로 이철신 원로목사(영락교회)의 설교와 중앙위원인 이윤희목사(전 한국군종목사단장), 이일호교수(칼빈대)의 대표기도, 이완수전도사(지저스블러드아미)의 특송으로 마쳤다.

 

또한 발표회는 박노훈목사(신촌성결교회)의 사회로 이신사목사(남군산교회)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목회의 실제란 제목의 발표와 곽성훈대표(지저스블러드아미)한국교회는 북한이탈주민과 교도소수용자, 출소자들을 어떻게 도울 것인가란 제목으로 발표, 최이우회장(종교교회)의 인사, 최복규 자문위원(한국중앙교회 원로)축도 등 순서로 진행됐다.

 

이철신 원로목사는 경천애인이란 제목의 설교에서 그리스도인은 경천애인의 정신으로, 나라를 바르고 따뜻한 나라로 세워갈 수 있다는 논지로 기독교의 복음은 사랑이다. 예수는 하나님의 사랑과 이웃사랑, 경천애인이 크고 첫째와 둘째 되는 계명이다고 답변했다, “하나님 사랑은 십계명 돌판의 첫째 부분, 이웃사랑은 둘째 돌판을 요약한 것이다고 전했다.

 

또한 이 두 계명이 온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이다고 대답했다. 모든 율법과 선지자의 말씀, 교훈이 경천애인에 달려있다. 이 두 계명이 기본이고, 여기서 모든 계명과 교훈이 나왔다고 답변했다, “기독교는 사랑의 종교이다.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이 기독교 교훈의 핵심이고 정신의 기본이다. 경천애인이 복음의 요약이다고 말했다.

 

첫 발제자인 이신사목사는 남군산교회의 지역사회 섬김 사역을 소개하면서 우리 교회는 주로 인테리어 업에 종사하는 전문가와 봉사자들이 함께 수리가 필요한 집을 리모델링해주는 불우이웃 주거개선공사 사업과 추석과 성탄절에 교회 자원봉사자들이 자가용으로 집에서 마트까지 모시고 장보는 것을 마치면 마트에게 함께 식사하고 집으로 모셔주는 행사 등 다양한 사역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남군산교회의 지역사회 섬김사역의 모토는 삼학동의 눈물을 닦아 주는 교회이다. 그들을 섬기고 위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랜 시간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사역을 꾸준히 감당했을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교회에 많은 복을 주셔서 더 많이 섬길 수 있도록 채워주었다고 말했다. 우리는 지역사회를 위해 노인교회와 청소년 사역, 불우이웃 섬김, 호스피스 사역, 교도소 사역을 통해 섬기는 삶을 꿈꾸고 있다고 밝혔다.

 

두 번째 발제자인 곽성훈대표는 JBAM선교회를 설명하며 우리 단체는 중독과 폭력, 범죄로 인해 교정기관에 갇힌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출소 후 사회의 건강한 일원으로 제2의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국은 전국에 53개 구치소와 교도소가 있고, 10개의 소년원과 그 외 보호시설이 있다. 국내 수용자는 약 5만 명, 특히 비행청소년 20만 명이 길거리에서 방황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곽대표는 용서는 사람이 사람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사랑이다. 회개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최고의 사랑이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86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복협서 월례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