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4(일)

산돌 손양원기념사업회 이사장 정주채목사

미자립교회·농어촌교회위한 사역에 중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30 09: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정주채.jpg

산돌 손양원기념사업회 이사장인 향상교회 정주채 은퇴목사는 건강한 교회를 위한 운동에 앞장선 목회자이다. 현재 그는 산돌 손양원기념사업회를 비롯해 사단법인 여명 이사장으로 북한이탈청소년들의 학교를 섬기고 있으며, 인터넷 교계신문 코람데오닷컴의 이사장으로도 섬기고 있다.

 

정목사는 여러 사역 중 산돌 손양원기념사업회에 대해 교회가 순교자들에 대한 관심을 잃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점이 아쉽다면서, “신앙의 선배들을 알리기 원한다. 그리고 한국교회가 이 분들을 본받았으면 한다고 했다.

 

정목사는 이외에도 두 가지 사역에 활발하게 활동하고자 한다. 하나는 미자립교회와 농어촌교회를 위한 사역이고, 두 번째는 본인이 은퇴한 향상교회에서 시작한 성경공부 소망의 삶이다.

 

정목사는 미자립교회와 농어촌교회를 방문해 격려하는 일을 하고 있다. 이를 담임목사에게 말했더니 교회 목장들이 도우고 있는 교회와 연결해서 목장과 함께 그 교회를 가고 있다고 했다. 또한 나이가 들면서 소망에 대해 나눌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소망은 하나님나라이다. 앞으로 힘이 될 때까지는 성도들과 공부를 같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건강한 중소형교회를 지향했던 그는 이를 위해 분립개척을 실천한 것으로 유명하다. 잠실중앙교회 담임시절 성도가 1,500명이 넘으면 분립개척을 하기로 약속했고, 이를 넘자 담임 목회자가 직접 분립개척 교회로 가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 이후 향상교회 담임시절에도 2,000명의 성도가 넘자 분립개척을 이행했다.

 

정목사는 잠실중앙교회 담임시절 1,500명의 성도가 넘으면 교회규모의 3분에 1을 나누기로 했다면서, “잠실 인근에서 교회당을 구할 수 없어 용인까지 왔는데 부목사를 보내면 많은 사람이 따라오지 않을 것 같았다. 그래서 내가 직접 분립개척을 하는 교회로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정목사는 “1980년대 교회성장주의에 빠지면서 한국교회의 위기가 시작되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교회의 성장이 쇠퇴하면서 많은 목회자들이 방향성에 혼란이 왔다면서,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교회의 문제가 노골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점이 안타깝다고 했다.

 

그리고 어느 공동체이든 리더십이 제일 중요하다. 성도가 교회의 주인이 되는 것이 그나마 가장 건강한 것이라 할 수 있지만 어떤 점에서 보면 이것이 가장 무서운 것이다면서, “하나님을 두려워함 없이 이러한 것이 나타나면 일반 공동체와 다를 바가 없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38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돌 손양원기념사업회 이사장 정주채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