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29 22: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다운로드.png
기독교 사역 과정을 홍보하는 그라티아 기독교 대학 홈페이지. 다음달부터 이 대학의 모든 재학생은 국가안보 강좌를 의무적으로 수강하고 이에 관한 시험에 합격해야 한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CEO=에릭폴리목사·사진)는 지난 23일 홍콩의 그라티아 기독교대학에서 재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국가 안보에 관한 시험 응시를 의무화했다고 전했다. 이 대학의 학장 추이홍셩은 성경적인 관점으로 보면 하나님께서 각 나라의 정부에게 권력을 주었다. 시민으로서 여러분은 정부의 법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단체 CEO인 에릭 폴리목사는 기독교인들이 정부의 모든 정책과 방침에 순응하라고 명령한 구절은 없다. 또한 성경 어디에도 기독교인들이 정부에 순응치 않으면 세상이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가르치치 않는다면서, “성경은 오직 하나님께 절대적으로 순종하되 시민적인 문제에 대해서만 정부에 조건부로 복종해야 한다고 가르친다고 말했다.

 

현재 홍콩은 20206월 제정된 국가보안법은 대학을 비롯한 각 학교들이 학생들에게 국가안보 교육을 실시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폴리목사는 이번 크라티아 기독교대학의 선택에 대해서 그리티아 대학의 국가 안보 교육과정이 결국은 크라티아 대학을 정부와 교육계의 협력 모델로 내세워 홍콩의 다른 학교들 특히 기독교 학교들이 모방하게 하려는 더 큰 정책의 일환이다고 말했다.

 

폴리목사는 그라티아 대학 기독교 사역 학교 교장 에드먼드 응은 국가본안법이 홍콩의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다고 주장했다면서, “또한 이번 프로그램의 책임자 우뤼롱은 신학과정에서 고대자료들을 공부할 필요는 없다. 신학과정은 사회의 요구와 조화를 이루고 그것을 충족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러한 발언은 정부에 도움이 되고 허용된다고 판단하는 방식으로 사회를 섬기는 것이 교회의 비전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면서, “이들은 하나님께서 교회에 선지자적인 역할을 맡기시거나 또는 종교적인 사회봉사 기관 이상의 부르심을 허락하실 거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그라티아 대학은 정부에 대한 복종과 사회봉사를 두드러지게 강조하고 있다면서, “이는 시민적인 문제뿐 아니라 종교적인 문제까지 점점 더 침해하고 있는 중국과 홍콩정부에 반대하다가 핍박을 당한 홍콩과 중국 본토의 기독교인들을 모욕하는 처사이다고 주장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78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순교자의 소리, 홍콩 크라티아대 비판, 기독교대학의 안보시험 의무화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