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9(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18 09: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주재훈 길목교회 목사.PNG
길목교회 주재훈 목사

 예수님은 육신을 입고 오신 목적을 “인자가 온 것은 잃어버린 자를 찾아 구원하려 함이니라”(10절)고 말씀하신다. 

 만약 의인을 찾아 상을 주시기 위해 오셨다고 한다면 우리 모두는 예수님 근처에 갈 수도 없기에 “너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가는 구습을 따르는 옛 사람을 벗어 버리고 오직 너희의 심령이 새롭게 되어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엡4:22~24)고 명령한다. 

 새 사람을 입고 주신 은혜를 기억하기 위해 어떤 모습으로 살아야 하는지 깨닫고, 결단하여 구원받은 자로 날마다 믿음으로 승리하기를 축원한다. 


첫째:진심으로 행동하라(1~4)

 삭개오는 세리장이며 부자였는데 그가 예수님의 소문을 들었다. 

 그저 호기심에 불과한 것이었다면 사람들에게 가로막혀 다가갈 수 없을 때 포기하고 돌아갔겠지만 돌무화과 나무에서 올라가서라도 보고자 하는 것은 자신 속에 있는 깊은 아픔이 배여 있는 행동이다. 이러한 진심어린 마음이 담겨 있을 때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게 된다. 

 “예수께서 나다나엘이 자기에게 오는 것을 보시고 그를 가리켜 이르시되 보라 이는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요1:47)고 말씀하신다. 

 간사함이 없는 마음을 가지고 있던 나다나엘이 예수님의 제자로 부르심을 받는다. 그리스도인으로 내 속에 하나님을 향한 진심이 얼마나 담겨져 있는지 점검해 보아야 한다. 


둘째:기쁨으로 순종하라(5~7)

 예수님은 많은 군중들이 아닌 돌무화과에 메마른 마음으로 올라가 있던 삭개오의 이름을 불러 주셨을 뿐 아니라 그의 집에 머물겠다고 하셨다. 양 아흔 아홉 마리 보다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을, 잃어버린 한 드라크마를 찾은 기쁨의 마음이 예수님의 마음이었다. 

 예수님은 죄인의 집에 들어간다는 사람들의 수군거림을 개의치 않으셨고, 삭개오는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예수님의 일행을 맞아들이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 

 성경은 “평안의 매는 줄로 성령이 하나 되게 하신 것을 힘써 지키라”(엡4:3)고 말씀하신다. 하나님 안에서 하나 될 수 있는 것은 말씀에 순종하는 기쁨이 충만할 때 이루어지는 결과이다. 

 매일의 삶에서 구원 받은 자의 기쁨을 누리며 살기를 원한다면 그 음성에 즐거워하며 순종하는 인생이 되어야 함을 명심하자.


셋째:스스로 결단하라(8~10)

삭개오는 예수님이 먼저 명령하시지 않았음에도 할 일을 선포하고 있고, 예수님은 그 집에 구원이 임하였을 뿐 아니라 삭개오를 통해 이 땅에 오신 목적이 성취되었음을 말씀하신다. 

 삭개오가 재산을 나누어 주겠다고 선언한 것은 자신의 풍요로움이 하나님의 자녀로 사는 것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음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행함이 없는 믿음은 그 자체가 죽은 것이라 어떤 사람은 말하기를 너는 믿음이 있고 나는 행함이 있으니 행함이 없는 네 믿음을 내게 보이라 나는 행함으로 내 믿음을 네게 보이리라 하리라”(약2:17~18)고 말씀하고 있다. 

 믿음이 바로 서 있다면 행함은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되어 있는데 은혜는 받았지만 아무 결단도 헌신도 없이 그저 더 많은 것들만 채워 달라고 요청만 하는 모습은 아닌지 돌아보자.


 바울은 빌립보 성도들을 향해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빌2:12)고 권면한다.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고백하여 받은 구원을 마주하는 현실 속에서 잃어버리지 말아야 할 책임이 그리스도인들에게는 있다. 

 사단은 우는 사자처럼 하나님의 자녀들을 위협하며 구원의 기쁨을 빼앗아 가려고 혈안이 되어 주변을 맴 돈다. 반복되는 일상이라 할지라도 그 순간이 내가 이루어가야 할 구원의 순간임을 기억하며 날마다 받은 구원을 경험하는 시간들을 살아내길 축원한다.  

전체댓글 0

  • 506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매일 경험하는 구원 (눅19:1~10)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