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기도원서 사랑을 실천하는 박주희집사

‘무속인’서 ‘그리스도인’으로 사랑실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26 15: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1기도원원장.jpg

◇광주기도원 김연위원장이 예배를 인도하고 있다. 

 

설거지를 시작으로, 교회 청소 등, 밥짓기로 사랑의 실천

나보다는 이웃향해 섬기는 봉사가 더 기쁘고 행복한 삶


광주기도원(원장=김연위)으로 들어가는 입구부터 깨끗한 공기와 평안함이 남달랐다. 작은 산언저리에 자리 잡은 광주기도원에 특별한 사연으로 봉사하며 사랑을 실천하는 이가 있어 화재가 되고 있다. 박주희집사(사진)가 이곳에 온 지는 2년이 조금 넘었다. 

 

박집사는 33세에 신내림을 받았다. 안 받으려고 도망도 다니고, 숨어도 보고, 별별 일들을  많이 해 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성당도 다녀봤다, 대순진리회도 가보고, 남묘호렌케교도 방문해 보고, 교회도 가봤다. 신내림을 안 하려고 하면 할수록 몸은 아프고, 힘든 일들의 연속이었다. 이곳저곳을 다니며 돌아다니던 중 양평에 있는 순복음교회에 들어가 예배하는데 말씀을 듣다가 뛰쳐나왔다. 말씀에 찔려서일까? 내 안의 다른 신이 방해해서일까? 어찌 된 건지 모르나 말씀을 듣을 수 있는 힘조차 주어지지 않은 박집사는 “내가 이것도 못 이겨서 어찌 내 가족을 구원할까? 어찌 내 자녀들이 신내림이 대물림되지 않게 할까?”라는 생각이 들며, 그 자리에서 울고 말았다. 

 

박집사는 작두를 심하게 타던 사람이다. 굿도 많이 해봤고, 점도 많이 쳐봤다. 지금은 그 일에서 손을 뗀지는 8년 되었다. “무당의 길을 벗어나려면 교회를 가야 한다”는 생각에 기도하며 하나님께 매달렸다. 하루에도 몇 번씩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내 자녀들이 이것을 물려 받으면 안된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당시 손녀딸이 태어났는데 딸에게 대물림이 안 되면 손녀딸에게 대물림된다는 말에 줄담배를 끊고 “나는 이겨야 해. 하나님이 이 싸움에서 이기게 하실 거야”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기도하고 예배했다. 그러나 쉽지 않았다. 팔이 부러져 하던 일을 못하게 됐고, 잘 나가던 식당 사업도 보증금 문제로 계속할 수 없게 되면서, 많던 재산도 탕진하게 됐다. 

 

어느 날 교회 기도시간에는 목사를 비롯해 장로, 전도사 등 남자 7명이 잡고 기도하는데도 견디지 못하고 그것을 뿌리치고 밖으로 나왔다. 박집사는 당시를 회고하며, “나는 이 무당의 길에서 꼭 벗어나야 하는데, 기도도 못하고, 성경도 모르고, 찬양도 모르는데, 어떻게 이 길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하고 울고 있는데, 하늘에서 두루마리가 도로록 내 앞에 펼쳐지면서 글이 써져 있었다. 바로 주기도문이었는데, 그 자리에서 그 주기도문을 다 외웠다”고 말하며 기적 같은 일이라고 회고했다. 이 일로 인해 박집사는 더욱 믿음이 성장하는 계기가 됐고, 더 깊은 성찰을 하게 됐다. 

 

이후 지인의 소개로 오게 된 이곳에서의 생활은 감사와 은혜가 넘치는 생활이었다. 연세 많은 원장이 밥해서 식구들 먹이랴, 말씀 전하랴, 예배하고 찬양하랴, 많이 힘들 것 같다는 생각에 어느 순간부터 설거지를 시작하고, 교회 정리를 시작하고, 밥짓기를 시작했다. 

기도원에 오고 가는 수많은 성도들과 손님들의 식사뿐만 아니라 기도원 이곳저곳 박집사님의 손길이 안 미친 곳이 없다. 그렇게 그리스도의 사랑의 맘으로 봉사한지 벌써 2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박집사는 “봉사는 거창하지 않다. 하지만 이 섬김은 만만하지도 않다. 자신보다 남을 위하여 정성을 다해 섬기는 것이 쉬운 건 아니다”며, “봉사하려고 하는데 그때 내게 중요한 일이 생기거나, 급한 일이 생긴다면 나를 내려놓아야 할 때가 있는데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집사는 “이곳에서 감사한 마음으로 예배하며 찬양하며, 봉사하며 섬기고 있다”며, “식구들이 해준 음식을 맛있게 먹고, 행복해하며, 깨끗이 비운 그릇을 보면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봉사는 오직 낮은 자세에서 받들고 섬기는 마음이 바탕이 돼야 시작된다. 봉사의 모양은 다양하지만 봉사에 임하는 마음은, 이기심을 버리고 이타심으로 무장돼야 가능하다. 나보다 남을 우선하는 마음이 생겨야 봉사로 이어지는데, 박집사는 마음에 하나님이 주신 이타심으로 무장되어 있다. 나보다는 이웃을 향해 섬기는 봉사가 더 기쁘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기까지 순탄치 않은 삶을 살았고, 앞으로도 이 삶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하나님과의 깊은 묵상이 계속되어야 할 것이다.  박집사의 사랑의 실천은 현재 진행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01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도원서 사랑을 실천하는 박주희집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