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8 16: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3강흥선.jpg


계속되는 바이러스로 인해 저마다 기가 죽어 있는 것을 보게 된다. 분명한 한 가지 사실은 교인들의 기가 죽었는데 교회가 부흥될리 없고, 사원들의 기가 죽었는데 기업이 잘 될 리가 없고, 남편과 아내의 기가 죽어 있는데, 그런 가정이 행복할리 만무한 거다.

 

16절에서 “그날에 사람이 예루살렘에게 이르기를 두려워하지 말라 시온아, 네 손을 늘어뜨리지 말라” 기죽지 말고 힘을 내라는 말입니다. 비록 너희들이 처한 환경은 어렵고 힘든 상황이지만 오히려 노래하며, 기뻐하며, 즐거워하라고 말씀한다.

 

이 말씀을 주신 시대적 배경은 요시아 임금이 통치하던 시대인데, 임금의 할아버지인 므낫세와 아버지 아몬은 종교적으로 도덕적으로 정치적으로 폭정을 한 사악한 왕이었다. 예루살렘 성전 안에 태양신과 바알신이 득실거렸고 우상숭배와 매춘행위가 나라 안팎에서 기승을 부렸으며, 국민들은 한결같이 가난과 사회적 혼란으로 인해 저마다 낙망에 빠져 있었다.

 

이런 도탄속에서 겨우 갓 여덟살 된 요시아가 왕위를 계승하게 된 것이다. 너무 어린 왕이 권좌에 앉자, 사람들은 나라의 멸망을 예견하고 풀이 죽어 있었고, 국민들은 어리고 철도 들지 않은 임금에게 나라와 자신들의 운명을 맡길 수 있을까 하는 문제로 고민하고 있었는데 바로 이때, 하나님께서는 스바냐 선지자를 통해서 백성들에게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를 주시면서, 구원을 약속하신 것이다.

 

당시 모든 것이 부패하고 타락한 상황속에서도 정절을 지키고 살던 남은 자들이 있었다. 모든 사람이 신앙을 버리고 절망에 빠져 살던 그때에도 오직 하나님을 바라보고 신앙을 움켜쥐고 희망의 줄을 놓지 않았던 「남은자」들이 있었다. 하나님은 우리들이 날마다 죄앞에 넘어지고 스러져서 실추된 자녀로서의 명예와 기를 다시 회복시켜 주시기를 원하신다.

 

17절에서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너의 가운데에 계시니 그는 구원을 베푸실 전능자이시라 그가 너로 말미암아 기쁨을 이기지 못하시며 너를 잠잠히 사랑하시며 너로 말미암아 즐거이 부르며 기뻐하시리라 하리라” 그러면서 15절에서 “여호와가 네 형벌을 제거하였고... 네가 다시는 화를 당할까 두려워하지 아니할 것이라” 

 

즉, 하나님께서 이 백성의 죄를 용서했기 때문에 절망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므낫세와 아몬이 지은 끔직한 죄를 어린왕 요시아에게 형벌로 내리지 않겠다고 약속하는 형벌에 대한 탕감선언문이다.

 

우리가 이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우리를 해치고 넘어뜨리는 원수와 대적들의 도전이 있지만, 우리는 두려워할 필요가 없는 것이 하나님께서 우리의 산성과 방패와 요새가 되시고, 우리의 피난처가 되어주셔서 매순간마다 보살펴 주시고, 보호해 주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여러분과 늘 함께 하시면서 결코 여러분들이 잡은 손을 뿌리치치 아니하신다. 우리는 결코 낙심하거나, 주저 앉아서 무기력하게 살아가는 존재가 아닙니다.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다시 한번 주안에서 힘을 내시기 바란다. “힘을 내세요, 힘을 내세요 주님이 손잡고 계시잖아요” 라는 복음가사처럼, 하나님께서 저와 여러분들을 변함없이 사랑하시고, 함께 하시고 항상 도와 주심을 믿으시고 왜, 나만 겪는 고난이냐고 불평하지 말고 고난의 뒤편에 잇는 주님이 주실 축복을 바라보면서 감사하시고 다시 넘어진 자리에서 일어서시기 바랍니다./동신교회 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121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시 일어 나세요(스바냐 3:14-17)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