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기감 여선교회서 신년하례회
    ◇기독교대한감리회 여선교회전국연합회는 엔데믹 시대에 맞춰 대·내외적인 질적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여선교회전국연합회(회장=이정숙)는 지난 9일 여선교회관 9층 강당에서 예배와 ‘적은 돈 봉헌식’ 등 신년하례회를 갖고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한 선교에 앞장서기로 다짐했다.   이날 동 연합회 이정숙회장은 「주의 능력에 힘입어 지경을 넓히게 하소서」란 올해 새 주제를 선포하고 “‘새로운’ 일상을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이다”며, “멈춰졌던 사업을 재개하고, 변화된 일상에 맞는 새로운 시도가 필요하다. 또 대외적으로 기도가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손을 펼치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 나눔하려 한다.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한 선교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안으로는 전국과 11개 연회, 지방이 하나되어 126년의 역사를 이어가기 위해 온 힘을 다 하겠다”며, “새로운 시각으로 기존의 일을 재창조하고, 양적 성장보다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새해 예배는 서정숙부회장(서울연회장)의 인도로, 문향임부회장(서울남연회장)의 기도, 서부회장의 성경봉독, 예임교회(담임=곽형석목사) 중창단의 특별찬양, 김진호감독(교단 제25대 감독회장)의 설교, 김영애부회장(중부연회장)의 헌금기도, 다함께 회가 제창, 김감독의 축도 등의 순서로 드렸다.   김감독은 「미래를 여는 지도자」란 제목의 설교에서 느헤미야와 같은 지도자의 덕목 세 가지로 △긍정적인 마음 △안주하지 않는 태도 △기도를 강조했다. 김감독은 “그리스도인은 삶에 긍정적이고 적극적이며 희망적인 태도가 필요하다”며, “살아가는 데 있어서 가정, 교회, 사회, 국가적으로 어떤 문제를 마주할지 모른다. 또한 “기독교인은 자기 위치에 안주하지 않고 세상을 바라보며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한다”며, “느헤미야는 자신 혼자 잘 되는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자기 민족의 미래를 구상하고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행동했다.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지혜, 용기, 능력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동 연합회는 오는 2월 연회별로 각 지역에서 연회 세미나를 가질 예정이다.  
    • 교계종합
    • 교단
    2023-01-13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