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오피니언 검색결과

  • [향유옥합] 슬퍼하는 복
      우리 저마다 기억하는 아름다운 장면이 있을 겁니다. 제게는 어린 시절 살았던 동네의 풍경들이 그런데요. 그 중 한 곳은 강원도 삼척입니다. 매년 봄이면 유채꽃 축제를 보러 우리는 맹방 해변에 갔습니다. 그곳은 노란 유채꽃이 바다만큼, 시리게 푸른 바다가 하늘만큼 펼쳐진 곳이었죠. 제가 사랑하는 기억들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제가 최근 방문한 삼척의 모습은 제 기억과 아주 달랐습니다. 깎여나간 해안선과 흉물스러운 구조물들, 헤집어진 산이 보였습니다. 지금 삼척에는 국내 마지막 석탄발전소인 삼척블루파워가 가동 시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석탄 이송터널 등 부대시설 마련을 위해 맹방해변은 파괴되고 있고, 삼척주민들은 대기오염을 염려하고 있습니다. 달라진 삼척의 모습과, 기후위기 시대에 새롭게 가동을 시작한다는 블루파워 석탄발전소의 소식은 우리를 슬프게 합니다.   저는 대학시절 스쳐지나갔던 시가 문득 떠올랐습니다. 예수의 산상수훈을 모티브로 한 윤동주의 「팔복」입니다. 마태복음은 복 있는 사람을 열거하며, 그 중 하나로 ‘슬퍼하는 자가 복이 있는데 이는 위로함을 받을 것이기 때문(마태 5:4)’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윤동주는 ‘슬퍼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를 여덟 번 반복하곤 마지막 문장을 거듭 퇴고하다 결국 ‘저희가 영원히 슬플 것이오’로 맺습니다. 학생이던 시절에는 이해되지 않던 이 시가 활동가로 현장을 다니다보니 이해가 되었습니다. 슬퍼하는 자는 참 복이 있는데, 슬퍼할 수 있는 사람은 참으로 영원히 슬퍼할 수밖에 없겠다 싶었습니다. 슬퍼할 수 있는 사람은, 이 땅 어딘가에 슬퍼하는 단 한 존재라도 있는 한 슬플 것이기 때문입니다.   작년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 방류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에 방문했을 때, 오염과 피폭을 염려하는 일본 시민들과 후쿠시마 어민들을 만났습니다. 방사성 오염수뿐 아니라 오염토와 원전 재가동, 핵연료 재처리 시설 등으로 다시금 핵부흥을 꿈꾸는 일본정부는 후쿠시마를 기억하며 원전과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전혀 듣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 일본의 시민들은 경주 월성원전 지역에서 만난 주민들과 같은 얼굴을 하고 있었습니다. 피폭으로 갑상선 암에 걸리고, 어린이들의 몸에서 높은 농도의 삼중수소가 검출되어도 ‘문제없다, 안전하다’는 말만 반복하는 정부는 수명만료 된 원전을 더 사용하려 하고, 그것도 모자라 새로 짓겠다고 하고 있으니 말이죠. 같은 슬픔의 얼굴들은 경주 외에도 울진, 울산, 부산, 영광에도 있습니다. 이 발전소에서부터 출발하는 송전탑 아래 마을주민들의 눈물도 잊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참으로 우리는 슬퍼할 여유 없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만 슬퍼하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자주 자녀의 축복과 재산, 건강 등의 복을 기도하지만, 예수가 그러하셨던 것처럼, 또 윤동주가 말한 것처럼 여러분께 슬퍼하는 복이 있으시기를 기도합니다. 슬퍼할 수 있는 마음이 있다면 행동할 수 있고, 행동할 수 있다면 바꿀 수 있습니다. 비록 슬퍼할 것이 너무도 많아 영원할지라도, 여러분의 슬픔은 크고 작은 아름다운 것들을 구할 것입니다.   2011년 3월 11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기억하며, 올해 3월 16일 토요일에는 원자력 발전과 석탄발전을 넘어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해 시민들이 모입니다. 또 9월에는 기후위기를 자신의 위기로 느끼는 이들이 모여 행동합니다. 슬픔에 동참하고, 행동으로 바꿔내기 원하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을 이 현장으로 초대합니다. /한국YWCA 시민운동국 활동가      
    • 오피니언
    • 칼럼
    2024-02-0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