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한기총 총회, 정관개정안 등 가결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지난달 30일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아가페홀에서 총회를 개회하고, 현 대표회장인 정서영목사(사진)를 제27대 대표회장으로 선출하는 등 회무를 처리하고 폐회했다. 대표회장에 연임하게 된 정서영목사는 기독교연합기관이 하나가 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이 연합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엄기호목사)의 주관으로 치러진 대표회장 선거에서 단독 후보인 정서영목사를 총회대의원들이 만장일치 기립박수로 추대했다. 정목사는 앞서 소견 발표를 통해 “지난 회기 한기총 정상화에 힘썼고, 한기총이 대내외적으로 상당히 신임을 얻고 있다는 주변의 평가도 있었다”며 “한기총이 다시 원래의 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제게 주어진 일을 끝까지 마치고 싶은 마음이다”고 연임에 도전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정목사는 이날 총회 보고서에 실린 소견서에서 “한기총은 한국교회를 변화시키고 새로운 부흥을 선도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기독교 연합기관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며, “하나가 되지 못하면 힘이 분산되기 때문에, 한국교회에 그리고 정부나 사회에, 아주 제한적인 영향력만 행사할 뿐이다”고 했다.    또한 “나는 한기총이 새롭게 변화되고 국민과 한국기독교와 사회와 정부로부터 명실공히 한국의 기독교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으로써 새로운 역할을 감당하는 한기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했다.    이 밖에 이날 총회에서는 2023년 각 회의 및 사업, 감사결과 보고를 받았고, 2023년 결산 및 2024년 예산안을 승인했으며, 임원회와 실행위원회를 차례로 통과한 정관개정안을 가결했다.    회의에 앞서 드려진 예배에선 증경대표회장 엄신형목사가 「기적의 역사」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엄목사는 “한기총 모든 회원들이 합심해 예수를 전하는 2024년이 되자. 사도들이 그랬던 것처럼, 우리도 ‘한기총을 보라’ ‘기도하는 우리를 보라’ ‘합심하는 우리를 보라’”면서, “하나님의 기적을 일으키는 한해가 되자”고 했다.    한편 정서영목사는 연임 후 첫 행보로 31일 ‘스탑 워’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캠페인은 모든 전쟁이 멈춰야한다는 의미를 담은 캠페인이다. 정목사는 “모든 곳의 전쟁이 종식되고 평화가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교계종합
    • 연합단체
    2024-02-0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