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소명의식 갖고, 성경연구ㆍ기도 전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측 중서울노회(노회장 이영재 목사) 교육부(부장 이성무 목사)는 5일, 속초 마레몬스호텔에서 2024년도 노회원세미나를 갖고 목회자의 소명의식을 고취했다. 이날 개회예배 및 세미나는 이성무 부장의 사회, 장익봉 목사(교육부 서기)의 기도, 최인근 원로목사(증경노회장)의 로마서 8장 30절 본문의 「소명」이란 제목의 설교, 이영재 노회장의 축도로 진행됐다. 이어 교육부 서기의 광고 및 시찰별 참석자 소개의 시간, 만찬, 시찰대항 볼링대회 등을 했다.. 설교에서 최 목사는 우선 은퇴 후의 삶에 대해 보고했다. 그는 “목회자는 언젠가 은퇴하기에 교회가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곤란한 상황이 온다.”며, “미리 준비하면 잡음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은퇴한 목회자가 구차하게 살면, 보는 교인들도 좋지 못하고, 목회자도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은퇴를 미리 잘 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총회 은급재단 연금, 국민연금 등을 철저하게 납입하라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서 교회 장로들이 잘 준비해야 한다고 서론부분을 갈음했다. 목회자의 미래 준비에 대해 갈음한 최 목사는 현재 목회현장에서의 소명에 대해 말했다. 그는 “일본의 작가 미즈키 아키코가 ‘퍼스트클래스 승객은 펜을 빌리지 않는다’는 말을 남겼다.”며, “퍼스트클래스 승객은 신문을 달라고 하지 않으며, 항상 자신이 읽을 책을 가지고 탑승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퍼스트클래스 승객은 정중하고, 예의를 잘 지킨다고 적혀있다고 전했다. 이어 메모와 독서 습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습관 때문에 성공하는 것”이라며, “주장하는 자세가 아니라 좋은 평가를 얻는 목회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 성도의 모 목사에 대해 “사명의식은 고사하고, 직업의식이라도 있으면 좋겠다”는 충격적인 말을 들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챨스 스펄전이 소명의식 유무에 대해 △열망이 있는가? △성도들을 가르칠 수 있는 소양이 있는가? △열매를 맺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져서 점검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고 전했다. 또 고드 맥도날드는 두종류의 사람, 쫓겨다니는 사람과 부름받고 사는 사람을 소개했다고 말했다. 전자는 성취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넘어지면 아무도 일으켜 주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후자는 자신이 주인이 아니고, 하나님이 주인인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주인인 하나님이 쉬면, 함께 쉬고, 주인 하나님이 일하시면 함께 일하며 최선을 다하는 자세라고 전했다. 그는 성경의 인물들의 특징은 소명의식이 철저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척 스윈돌은 모세에 대해 처음 왕궁에 있을 때 자신을 대단한 사람으로 여기던 시기(somebody), 아무도 없던 시기(nobody), 모든 사람을 포용해 이끌던 시기(anybody) 세 특징적 시기를 거쳤다고 주장했다. 이 세시기를 각각 40년씩 나눴다. 바로의 궁에 있을 때 somebody, 광야로 도망쳤을 때 nobody, 광야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할 때 anybody 소명을 감당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그는 “주님이 부르실 때, 기꺼이 일을 해야 한다.”며, “해야만 할 일을 해야 하고, 하고 싶지 않은 일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슈먼 존스 「사도바울과 도시」의 내용에 “사도 바울은 5만 마일 이상 외국 여행을 했다.”며, “세 종류의 삶을 살았는데, 히브리인으로서 유대인의 삶, 로마 시민권자로서 특권층, 그리스도인으로서 전도자의 삶을 살았다.”고 적시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도행전 22장에서 바울이 소명을 받아 새출발을 했다고 전했다. 최 목사는 하나님의 일을 하면서 행복하지 않은 것은 소명의식이 부족해서라고 진단했다. 그래서 “하나님이 부르셨다”는 소명의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나님이 부르실 때,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라고 질문을 던졌다는 것. 똑같은 선지자들이 있는데, 하나님이 이사야를 부르는 방식은 자신 스스로 가도록, 예레미야에게는 강압적으로 가도록 부르셨다. 예레미야는 자신을 “아이”라고 규정했다. 자원적으로든지, 강압적으로든지, 이는 하나님의 부르심의 방식의 차이일 뿐이다. 인간의 의지와 상관이 없다. 이를 ‘부르심의 유효성’이라 한다. 하나님은 ‘효과적인 부름’을 하신다. 사 43:1에 “너는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를 구속하였고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이라고 적시돼 있다. 이와 관련해 최 목사는 “스펄전은 자기계발 중 영성 계발하려면 △자신을 알기 위해 내적 실력 쌓고, 영적 경험하라 △그리스도를 잘 알아야 △거룩한 성품을 위해서 힘쓰라고 권했다.”고 전했다. 즉 성품을 잘 다듬어야 하고, 성경을 많이 읽고, 깊이 연구해 리딩으로 리드하게 하며(lead by reading), 기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더 구체적으로 “성품이 가장 좋은 설교”라면서 “설교는 설교다워야 한다”고 말했다.    
    • 교계종합
    • 교단
    2024-02-05

오피니언 검색결과

  • ‘아가서’ 솔로몬의 노래 (6) 주님은 엔게디 포도원의 캠퍼 송이로다
      우리가 그리스도의 눈을 가지면 순전한 눈이 되어진다   주님은 내게 영원히 썩지 않는 몰약향이 되신다. 또 온 밤을 이기는 주님의 몰약 주머니가 내게 있도다. 1:14 나의 사랑하는 자는 내게 엔게디 포도원에 있는 캠퍼 송이로다. 포도원은 교회를 상징한다. 엔게디는 다윗과 그를 따르는 자들이 사울을 피하여 숨었던 엔게디 광야에 있는 요새를 가리킨다(삼상23:29). 나의 사랑하는 이 예수님이 내게 엔게디 포도원이라는 것은 다윗의 경우와 같이 예수님이 나의 피난처이다. 또 요새요, 요새 교회가 되시는 것을 말한다. 신랑 예수님이 나를 신부 되도록 세우시고 보호하시고 승리케 하시는 것이 엔게디 포도원이다.     이는 요한계시록 2장, 3장의 금촛대교회이다. 종말에 그리스도 신부 세우는 금촛대교회이다. 또 주님은 엔게디 포도원의 캠퍼송이라고 했다. 캠퍼송이(고벨화)는 중동지역에서 자생하는 식물이다. 마치 우리나라에 봉숭아꽃과 비슷하다. 캠퍼송이는 꽃잎이 노랑 빨강 흰색이 있다. 그중에 노란색은 평화를 상징합니다. 주님은 내게 노란 캠퍼송이와 같이 평화·평강이 되심을 가리킨다. 예수님은 멜기세덱의 반차를 좇은 대제사장이시며 평강의 왕이시다. 그분은 '먼저 지옥 갈 염려가 없이 구원해주신 평강이다. 또한 환란날에 배도하지 않고 믿음으로 승리하게 해 주실 평강이 되신다. 흰색 캠퍼송이는 성결·거룩을 상징한다. 주님이 우리를 거룩한 존재로, 그리스도의 형상으로 만드시는 분이므로 내게 흰 캠퍼송이시다. 빨간색 캠퍼송이는 사랑을 상징한다. 마치 홍보석 같다고 말씀했고 주님의 보혈을 쏟으시어 날 사랑하신다. 또 성령을 부어주시되 일곱 영으로까지 충만히 부어주시어 예언의 철장권세도 주신다. 또 순교도 하게 하시니 사랑의 캠퍼송이로다.   1:15 보라 나의 사랑아, 너는 어여쁘도다. 보라, 너는 어여쁘며 너는 비둘기의 눈을가졌도다. 주님이 성도를 보고 어여쁘다고 말씀하신다. 이는 성도가 그리스도 안에 거하여 그리스도의 것이 되면 어여쁘게 보신다. 우리 자신은 죄악과 부패성만 나오는 존재다. 그러나 내가 주님 안에, 주님이 내 안에 계셔서 주님의 마음·생각·성품으로 일치 되어져 가면 주님이 어여쁘게 보시는 것이다. 내 안에 예수가 계시므로 나의 신앙이 자라고, 내 안에 주님이 엔게디 포도원의 캠퍼송이가 되시어 나를 순교케 하신다. 주님이 내게 신랑이 되어지면 주님이 '오 나의 사랑아 너는 어여쁘고 아름답구나' 하시는 것이다. 어여쁜 성도의 눈이 비둘기의 눈과 같다는 것은 비둘기의 속성을 통해 영적 진리를 드러내는 것이다.     예수께서 제자들을 내보내는 것이 마치 양을 이리들 가운데로 보냄과 같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처럼 순수하라고 말씀하신다(마 10:16). 제자들을 이리들 가운데로 보내는 것은 거짓 선지자들이 양의 옷을 입고 양들의 영적 생명을 죽이는 이리들에게로 보내는 것이다. 보냄받은 제자들이 사명 감당하다가 이리들에 의해 죽임당하지만 끝까지 신앙 정절을 지키는 것이 비둘기처럼 순결한 것이다. 이와같이 나의 사랑하는 어여쁜 자는 비둘기의 눈을 가져서 순결한 신앙 안목으로, 신앙의 절개가 있다는 것이다. 눈은 몸의 등불이라고 하였다. 네 눈이 순전하면 네온 몸이 빛으로 가득 찰 것이다. 만일 네 눈이 악하면 네 온 몸도 어두워 질 것이라고 했다. 우리가 그리스도의 눈을 가지면 순전한 눈이 되어진다. 비둘기의 눈을 가지면 예수님의 눈을 가진 것이다. 예수님은 아버지의 계명을 지키되 대속제물로 십자가에 희생하시기까지 신실하시고 순종하셨다. 그러나 우리의 믿음은 어떠한가? 환경과 상황에 따라 많이 바뀐다. 처음 믿을 때와 중간, 끝이 다른 경우가 많다. 우리 모두는 주님이 칭찬하시는 비둘기 눈을 가지기를 바란다/대한예수교장로회 진리측 총회장·주사랑교회 목사
    • 오피니언
    • 칼럼
    2024-02-05
  • 성서와 생활[13] 그리스도인의 영성-정직의 영성
       그리스도인들은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들이다. 하나님의 계시를 믿는 사람들은  진리의 길을 가기 때문이다. ‘여호와 보시기에 정직하고 선량한 일을 행하라’ 신6:18 는 말씀은 그리스도인들만이 가능한 길이다. 정직의 대로(大路)는 하나님의 계명 앞에서 살며 신의 성품에 참여하는 삶이다.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아름다운 땅을 차지하리니 여호와의 말씀과 같으니라’ 신6:19 그리스도인의 축복 또한 하나님의 약속에 의한 것임을 아는 것이 정직한 삶이다.    정직한 영성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명하신 길을 가게 한다. ‘네 하나님 여호와의 목전에서 정직하게 행하면’ 신13:18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을 통해 살아 역사하신다.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자녀이니~’ 신14:1, 하나님 자녀의 합당한 삶을 살아가는 성민으로서 정직한 길을 원하신다.     가증한 것도 먹을 수 없으며 정한 것과 부정한 것을 아는 삶을 요구하신다. 하나님께 드릴 것을 드리는 삶, 신14:23 거룩한 헌신을 위한 구별된 사람을 잊지 않는 존중과 객과 고아와 과부들을 돌아보는 정직한 마음을 알게 하신다. 정직은 하나님 자녀의 ‘온전한 마음’ 대하25:2 으로 악에서 떠나게 한다. 가장 정직한 삶을 살아온 대표적인 사람인 욥을 통해 보여주셨다. 욥1:8 정직한 자 만이 하나님을 기뻐할 수 있으며 시32:22 정직한 자만 이 찬송할 수 있다.시33:1 하나님의 말씀은 정직함으로 시33:4 하나님의 말씀을 가진 자들만이 선한 길을 깨닫게 될 것이다.잠2:9 정직한 사람들은 악을 떠나며 그가 말할 때 마다 하나님을 유쾌하게 하는 자들이다. 잠22:16 사람들 가운데는 정직한 자가 없으며 미7:2 정직은 하나님의 말씀에서 온다.    정직한 영은 온 영과 혼과 몸을 온전케살전5:3 보전하는 하나님의 진리에 근거한다. 보지 못한 것을 믿음으로 말할 수 있고 오지 않은 주의 나라를 소망할 수 있는 것은 정직한 자들의 길이다. 하나님이 하신 일에 감사하며 그의 하실 일을 기다리며 그의 약속을 선포하게 하신다. 그의 정직을 우리에게 보여주지 않으신다면 어둠을 이길 수 없다.   그의 정직한 도와호14:9 율례들을 믿음으로 악을 물리치고 주님의 승리를 체험하게 하신다. 주님은 말씀으로 정직한 영을 주시려고 우리에게 보이셨다. 주님의 계시가 없다면 우리의 정직은 없다./대전반석교회 목사·수필가
    • 오피니언
    • 칼럼
    2024-01-3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