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교계종합 검색결과

  • NCCK서 대북 정책 관련 성명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이홍정목사)는 지난 3일 전쟁의 기운이 맴도는 위기의 한반도가 아닌 평화의 훈풍이 부는 공존의 한반도를 바란다」란 제목의 성명을 통해 정부의 대북 강경정책을 비판하고 대화를 통한 상호신뢰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을 요청했다.   동 협의회는 “신 냉전적 국제질서 속에서 한미일 군사협력이 강화되고, 이에 대항하는 북한의 군사도발이 계속되면서 한반도 분단체제의 적대적 악순환의 고리가 작동하고 있다”며, “남북관계의 강대강 벼랑 끝 전술은 급기야 대한민국 대통령의 입에서 마저 ‘확실한 응징’, ‘우월한 전쟁준비’ 등의 명령을 쏟아내게 했고, 북한노동당 총비서의 입에서 ‘핵무력은 전쟁 억제와 평화안정 수호를 제1의 임무로 간주하지만 억제 실패 시 제2의 사명도 결행하게 될 것이고 제2의 사명은 분명 방어가 아닌 다른 것’이란 위협적 발언이 나오게 하였다”고 지탄했다.   또한 “우리는 남북 당국이 한반도에 살아가는 평화의 주권자인 ‘민’의 생명안보를 담보로 체제안보를 위해 한반도를 핵전쟁 위협의 소용돌이로 몰아넣는 강대강 벼랑 끝 전술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미중 패권경쟁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신 냉전질서가 강화되는 가운데 출범한 윤석열 정부는 냉전의 한 축에 일방적으로 서서 대북 강경 기조를 반복함으로 그동안 쌓아왔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한반도 비핵화 선언에 대한 최소한의 기대와 신뢰마저도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동 협의회는 대화를 통한 상호신뢰 회복과 공동 안보와 상생을 추구하는 평화외교를 요청했다. 동 협의회는 “우리는 남북 당국이 책임지고 수행해야 할 최우선의 과제는 한반도 민의 생명안보를 지키는 것이라고 믿는다. 우리는 윤석열 정부가 군사적 억제에만 의존하지 말고 상호신뢰와 평화환경 구축을 통해 헝클어진 한반도 위기 상황의 실타래를 인내를 갖고 풀어나갈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 교계종합
    • 연합단체
    2023-01-0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