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오피니언 검색결과

  • [에레모스 영성 3] 광야의 의미
      시베리아 하면 하얀 설원이 떠오르고, 몽골 하면 푸른 초원이 연상되며, 스위스 하면 알프스의 높은 봉우리가 그려진다. 이스라엘은 광야로 둘러싸인 땅이라고 말할 수 있다. 물론 북쪽 지방의 헤르몬 산지와 갈릴리 호수가 있기는 해도 예루살렘에서 헤브론으로 이어지는 유대 산악지대는 일컬어서 광야로 불려진다.    광야는 연단과 시험의 현장이다. 용광로에서 달구어진 쇠붙이가 풀무질과 담금질을 거쳐 강한 철근으로 만들어지듯이 사람에게도 때때로 그러한 과정이 요구된다. 유대 민족이 선택의 집단이 되고 택하신 분의 뜻을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서 그러한 집단 훈련 장소로서의 광야가 필요하였으며, 세례요한이 본격적으로 요르단 강에서 회개의 세례를 베푸는 사역을 하기 전에도 광야의 삶이 요구 되었다.   예수님의 40일 금식 기도, 그 안에는 이스라엘 민족의 40년 광야 생활이 농축 되어있으며 세례 요한의 오랜 광야 수도 기간이 함유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러한 과정을 통해서 예수께서는 이스라엘 민족을 품고 세례자 요한을 품고 인류역사와 더불어 하늘의 뜻을 품을 수 있었다. 인간이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부딪쳐야 하는 시험대 위에 그분 자신도 서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분은 이 땅을 그렇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인간 조건, 인생 여정, 삶의 애환을 모두 한 몸에 쓸어 담으셨다. 곧 체화, 체득, 체휼의 영성을 쌓아갔던 것이다.   겹겹 첩첩의 토양과 토질 그리고 다양하고 다채로운 색감을 대하며 이런 것이 마치 우리네 삶의 인생여정이 아닐까 하는 상념을 잠시나마 가져보았다. 지난여름 방문했던 유대 광야에서.  /가락재 영성원·목사
    • 오피니언
    • 칼럼
    2024-02-16
  • [에레모스 영성1] 광야의 의미
      예수께서 요한으로부터 세례를 받으시고 난 뒤에 메시아의 사역을 시작하시기 전에 먼저 한 일은 성령에 이끌려 광야로 가신 일이었다. 광야는 ‘에레모스’(έρημοϛ) 라는 그리스어에서 나온 말로서 황량한 곳, 사람이 살지 않는 곳, 사막이나 빈들, 한적한 곳 또는 외진 곳을 뜻한다.    예수께서는 그런 유대광야에서 40일의 금식 기도를 하시면서 사탄의 시험을 견뎌야 했다. 그 시험은 돌들을 빵으로 만들거나, 성전 꼭대기에서 뛰어내려 보거나, 세상의 권력을 한 손에 쥘 수 있는 영광을 얻는 것이었다. 예수는 말씀으로 이 유혹을 잘 물리치셨고 나중에는 천사들로부터 시중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광야는 이름 그대로 척박한 곳이다. 마을이나 도시로 발달하기 좋은 강이나 샘이 풍성한 곳이 아니다. 농사나 목축에 적합한 땅이 아니다. 사람이 살기에는 여러모로 불편하여 버려진 땅이다. 광야는 아브라함이 살았던 메소포타미아 같은 문명권이 아니며 요르단 강이나 갈릴리 호수 같이 사람 살만한 지역이 아니라는 뜻이다. 따라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그곳을 찾을 까닭이 없는 외면이나 거부의 땅이다. 그러나 때때로 하나님은 그 광야로 사람을 이끄신다. 그리고 그 땅으로 발을 내딛는 이에게 하늘의 말씀을 내리신다. 예수께서도 성령에 이끌림을 받아 그곳을 찾게 되었다.   그리하여 광야는 물적 풍요로움 대신에 영적 가치가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곳이다. 일반적 거처인 밭이나 들판이나 마을을 뜻하는 ‘아그로스’(άγρός)와 대조되는 에레모스, 그곳에서 영성가들은 성령의 역사와 사탄의 유혹과 천사의 시중을 더욱 진하게 체험 했다./가락재 영성원 원장·목사    
    • 오피니언
    • 칼럼
    2024-01-3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