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 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며
2018/02/12 10:5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오성택.jpg
오성택

 평창 겨울 올림픽이 9일 오후 8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17일간의 열전에 들어갔다. 경기는 이미 8일부터 시작되었다.

 이번 평창올림픽은 우리나라가 1988 서울 올림픽을 개최한 지 30년 만에 두 번째로 개최하는 올림픽이자, 첫 동계 올림픽 대회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의 삿포로와 나가노에 이어 세 번째 동계 올림픽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우리나라는 아시아 국가 중 두 번째로 동계 올림픽 개최국 타이틀을 얻었다.

 이것은 전 세계에서는 프랑스, 미국, 독일,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러시아에 이어 여덟 번째,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하계올림픽과 동계올림픽을 모두 개최한 기록이 있는 나라가 되었다. 

 30년전 우리나라는 6·25전쟁의 상처를 딛고 일어나 눈부신 경제성장의 토대위에 1987년 6월 항쟁으로 민주화의 바람이 불며 88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오랜 군사독재를 끝내고 세계의 문을 열었고 세계에서 가장 빠른 성장을 했다.
서울올림픽 이후 우리나라는 가장 빠른 성장을 했다. 서울올림픽 이후 우리나라는 선진국의 문턱까지 달려왔고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 되었다.

 이번 동계올림픽 개최로 대한민국은 하계·동계올림픽을 다 치루는 국가의 반열에 서게 되었다. 서울올림픽이 코리아를 글로벌 무대로 진입시키는데 도약대가 되었듯이 평창올림픽이 선진국 입성의 도약대가 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기대를 가져본다.
대한민국은 여름·겨울올림픽, 월드컵축구(일본과 공동개최이기는 하지만),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등 세계 4대 스포츠 대회를 개최한 다섯 번째 국가가 되었다. 이 대회를 통해서 국가 브랜드 향상과 사회 전반의 업그레이드를 가져오고 이념·계층·세대간의 갈등을 넘어 화합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사실 평창동계올림픽은 3수를 하며 어렵게 유치했다. 개최 비용이 과다하다, 환경파괴가 심하다. 사후 관리가 용이치 않다는 등의 많은 비판도 있었다.

 그러나 이번 동계올림픽 개최로 근대 올림픽의 기본정신인 화합과 평화를 가져오며 세계 젊은이들의 교류와 정상외고, 적대감의 해소와 배려가 이루어진다면 우리는 전쟁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날 수도 있다는 희망을 가져본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신년메세지에서 올림픽은 이 시대의 희망과 평화의 상징이라고 했다. 오랫동안 교착상태에 빠져있던 남과 북이 스포츠를 통하여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 소통의 물꼬를 틀 수 있다는 것, 그리고 한반도가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컨텐츠가 있다는 것 차체로 평창올림픽은 이미 쿠베르탱이 말한 화합과 평화라고 하는 올림픽 정신에 부합하고 있고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다.

 또한 이 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가 한층 더 두터워졌음을 전 국민이 체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또한 올림픽 시설의 지속적인 활용과 이를 통해 아직은 미흡한 동계스포츠의 저변 확대를 가져올 수 있도록 국가적이고 사회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특히 우리 크리스챤들은 이 기회야 말로 전 세계에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다.
아무쪼록 우리 모든 기독교인들이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진행과 마감을 위하여 뜨겁게 기도하자. 스포츠야 말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해주신 선교의 중요한 도구라고 생각한다. 이 올림픽 성화가 가까운 시일 안에 평양에도 밝혀지기를 간절히 기대하며 북한을 향한 이 설국열차는 출발됐다.

 사도 바울은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말씀을 전파하는데 힘쓰라고 했는데 이번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 임원 귀빈들에게 복음의 메아리도 울려 퍼졌으면 하는 뜨거운 기도를 드려본다. 
/전주시기독교연합회 회장·남전주교회 목사
[ 기독교신문 www.gdknews.kr ]
기독교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3684@naver.com
기독교신문(www.gdknews.kr) - copyright ⓒ 사랑의 실천 - 기독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기독교신문 (http://gdknews.kr) | 창간 : 1965년 12월 12| 회장 : 김종량 | 발행, 편집인 : 진문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해민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고산자로 202 303호 | 사업자등록번호 : 206-81-31639 | 등록번호 : 다-6431(1966년 7월 21일)
    대표전화 : 02-2295-8881 | 편집국: 02-2295-8884 | 광고국: 02-2294-8886 | 업무국: 02-2295-8885 | FAX: 02-2292-4042
    기사제보: cap8885@naver.com  Copyright ⓒ 2007-2019 기독교신문 All right reserved.
    사랑의 실천 - 기독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