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까지 재단이사 선임 완료하라”
2016/12/06 23: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교육부, 총신대 재단이사회에 통보

5-1-3.jpg▲ 교육부는 오는 27일까지 총신대학교 재단이사장을 선임하지 않을 경우 임시이사를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신대학교(총장=김영우목사)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가 오는 27일까지 재단이사를 선임할 것을 학교측에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총신대에 “개방이사를 포함한 결원 이사들의 후임이사를 선임하라”는 내용의 계고장을 세 차례 보냈으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사립학교법 25조에 의거해 관선이사인 임시이사를 선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총신대 재단이사회는 이사들이 모두 임기종료 혹은 총회와의 갈등으로 인해 사임한 상태로, 임기종료된 전임이사들이 교육부의 승인을 받아 긴급처리권을 행사하여 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교육부는 긴급처리권을 부여받은 12명의 이사들에게 “12월 27일까지 개방이사를 포함한 결원이사의 후임이사를 선임하여 교육부에 승인신청을 하라”고 통보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단이사회의 정상화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사립학교법에서 인정하고 있는 재단이사장 직무대행은 안명환목사이지만, 총회는 이를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안목사는 지난 제101회 총회에서 면직·제명·출교의 징계를 받았으나, 최근 법원을 통해 이러한 징계결의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을 받아냈다. 또한 “안명환 직무대행 외에는 재단이사회 소집권한이 없으며, 재단이사회 소집을 방해할 수 없다”는 내용의 가처분소송까지 제기한 상태다.
 이는 총회측이 안명환목사에 대한 직무대행 자격을 인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총회측은 이미 총회석상에서 징계를 받고 면직은 물론이고 제명·출교 결의된 안목사가 총신대학교 재단이사장 직무대행으로 이사회를 소집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때문에 총회측은 지난 22일 총신대 재단이사회 소집을 통보 했다가 취소하기도 했다. 총회법으로 안목사의 직무대행직을 받아들일 수 없으나, 사립학교법은 안목사를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안명환목사가 재단이사장 직무대행의 자격으로 이사회를 소집하여 후임이사를 선임하는 것에 대해 총회가 계속해서 거부하여 이사회 소집이 오는 27일까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총신대의 운영은 교육부가 선임한 관선이사에 의해 좌지우지 될 공산이 커지고 있다. 특히 안목사가 제기한 재단이사회 소집권한에 대한 가처분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질 경우, 총회가 따로 재단이사회를 소집할 근거 역시 더욱 줄어들게 되어, 앞으로 총신대와 총회가 사태해결을 위해 어떤 합의를 도출하게 될 것인지의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박요한기자 jhn4108@gmail.com ]
박요한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3684@naver.com
기독교신문(www.gdknews.kr) - copyright ⓒ 사랑의 실천- 기독교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기독교신문 (http://gdknews.kr) | 창간: 1965년 12월 12| 회장 : 김종량 | 서울특별시 성동구 고산자로 202 303호
    사업자등록번호 : 206-81-31639 | 대표전화 : 02-2295-8881 | 편집국: 02-2295-8884 | 광고국: 02-2294-8886 | 업무국: 02-2295-8885 | FAX: 02-2292-4042
    기사제보: cap8885@naver.com  Copyright ⓒ 2007-2015 기독교신문 All right reserved.
    사랑의 실천- 기독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