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성서적 신앙인, 성서적 교회로 이 시대 소금역할 감당 2016/12/07 00:55
노숙자사역으로 진실한 목회 평 받아·성도들 ‘낮은 데로 임한 목사’로 불러 목회에 긴장과 새 마음으로의 도전·성실, 겸손, 진실을 늘 중요하게 생각해 성서적 신앙인, 성서적 교회로 이 시대…
‘어와나’ 교육 도입해 다음세대 양육 2016/11/30 23:00
교회의 세대통합 위해 싱크와이즈의 통합교육시스템 시작 선교는 3명의 선교사 파송, 농어촌 미자립교회 16여 곳 지원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수원북부교회(담임=고창덕목사·사진)는 폭발…
‘부흥’이라는 새 희망을 불어넣는 교회 2016/11/15 15:41
‘’전임 목사의 영성을 계승한 김진오목사 부임이후 안정 속에 계속 부흥 경험 전도축제로 새신자 240여 명이 등록하는 기쁨 가득·지교회 설립도 계획 중 침체된 한국교회에 ‘부흥’이라…
현장체험을 통한 선교훈련에 주력 2016/11/09 20:12
선교사초빙과 소속교인 파송으로 선교현장의 갈급함 공감 네 가지 목회철학을 기초한 사람을 살리는 교회로 발전도모 서울 사당동에 위치한 삼광교회(담임=성남용목사·사진)는 교역자와 전교인…
한국교회에 대한 희망, 가득 품게 하는 교회 2016/11/02 14:50
‘나비섬목회’ 추구하는 안덕수목사 ‘감동목회’·지역에 빛을 발하는 교회로 담임목사 목회철학에 장로 비롯 성도들과 함께 움직이는 공동체로 모범 인천중앙성결교회(담임=안덕수목사·사진)…
실시간 교회기사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22) 2017/06/16 16:29
최 종 인 영성이란 단어는 매우 광범위한 뜻을 갖고 있어서 한두 마디로 설명하기 어렵다. 그래도 보편적으로 이해하듯 ‘영적인 삶’이라고 보면 되겠다. 시니어들은 이제부터 인생의 마무리를 준비할 시…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21) 2017/06/08 08:10
최 종 인 현대에는 예전과 같지 않게 연장자나 어른들의 자리가 줄어들고 있다. 예순 줄 안팎의 시니어들은 가정에서도 핵가족화의 풍랑에 표류하는 실정이다. 한참 일 할 때는 직장에, 사업장에, 일터에 …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20) 2017/06/01 11:15
최 종 인 2000년대 초에만 해도 우리나라는 2022년에야 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고령화 속도는 예측 못하게 빨라져서 2018년에는 고령인구가 14%가 넘어서는 고령사회로 진입하게 된…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9) 2017/05/25 09:13
최 종 인 고령사회의 그늘 가운데 하나는 ‘노년 싱글족’이 늘어나는 것이다. 전국적으로 약 100만 명의 노년들이 싱글족으로 살아가고 있다. 특히 한국 사회는 남성 노인에 비해 65세 이상의 여성 노인 …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8) 2017/05/17 16:14
최 종 인 의학과 과학의 발달과 보건생활의 개선으로 사망률이 줄어들고, 게다가 출산율이 떨어져 우리 사회는 급속하게 고령사회로 들어가고 있다. 현재 37.9세에 달하는 평균연령은 이미 미국을 넘어섰…
복음 전하는 선교 지향적 교회 추구 2017/05/10 14:47
신광교회 강규철목사는‘제자화 하는 교회상’을 제시하고,선교 지향적인 교회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가진 목회 구현·‘제자화하는 교회상’ 제시 “정과 사랑이 많고 순수…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7) 2017/05/10 13:29
최 종 인 시니어사역을 시작하는 교회나 사역자들이 관심 가져야 할 부분은 바로 정신건강이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이 60대가 36.5명, 70대는 62.5명, 80대 이상이 83.7명…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6) 2017/04/26 10:43
최 종 인 많은 연구결과들은 산업화와 과학기술, 보건 의료기술의 발달로 평균수명이 예전보다 훨씬 늘어난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문제는 기대수명이 느는 만큼 건강수명, 활동수명이 늘어나야 하는데 …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5) 2017/04/19 11:31
최 종 인 시니어사역에 성공하려면 무언가 특별한 것, 혹은 프로그램이 있어야 한다? 아니다. 다른 사역과 다를 바 없다. 굳이 차이점을 찾는다면 시니어들을 존경하라는 것이다. 시니어의 품격을 말할 때…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4) 2017/04/11 10:19
최 종 인 최근 들어 평균 수명이 늘어나고 50년대 중후반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가 대거 시니어 층으로 유입되면서 교회들에서 ‘시니어사역’에 대한 관심이 일어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현상이다. …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3) 2017/04/05 14:03
최 종 인 지난 봄날, 목포 앞바다 신안군 압해도에 다녀왔다. 그곳 압해중앙교회에서 노인대학을 열고 있어 특강을 한답시고 초청받아 갔었는데 도리어 많은 것을 배우고 왔다. 압해도 섬의 노인 전체가 약 …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교회상 정립 2017/04/05 13:41
하나님의 절대주권과 성경무오의 신앙을 근본으로 한 진취적인 교회 성도들을 브리스길라와 아굴라처럼 사역자로 키우고 싶다는 소망이뤄 김진하목사(예수사랑교회·사진)는 비전의 목회자다. 지금도 …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2) 2017/03/28 14:33
최 종 인 성도들이 점점 고령화되고 있다. 교회도 자연히 고령화의 흐름을 따를 수밖에 없다. 그러나 교회는 생물들과 달리 수명의 한계가 없다. 교회들이 대책을 세워 대비한다면 얼마든지 축복의 장으로…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1) 2017/03/22 13:06
최 종 인 지난주에 후배 교역자 세분과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 한 분은 규모가 있는 교회지만 침체기에 있어서 돌파할 묘안이 있는가 물었다. 개척하는 교역자 두 사람 역시 어떻게 교회를 성장시킬까 하…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10) 2017/03/15 14:32
최 종 인 교회들은 시니어들이 현재 교회 안에 늘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니어들에게 무관심하거나 당연시 한다. 예전과 같은 시각으로 노인사역들을 구상한다. 시니어와 노인은 무척 다르다. 시니어…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9) 2017/03/09 08:12
최 종 인 전통적인 생각으로는 노년기를 쇠퇴와 상실의 시기로 간주해 왔고, 노년이 되면 의존적이고 수동적인 존재로 규정해왔으나 현재에 와서 노인이 아닌 시니어로 보는 관점에서는 더 이상 노년기…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8) 2017/03/07 12:12
최 종 인 아마도 시니어 사역의 기본은 성경공부에서 출발할 것이다. 그러나 일방적이고 단순한 성경지식의 전달로 그치지 않고 시니어들의 관심을 계속 이끌어내려면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 흔히 성경공부…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7) 2017/03/07 12:10
최 종 인 우리교회는 한국교회에서 2005년 당시 최초로 ‘죽음예비학교’를 열어 성도들에게 성경적인 죽음관, 천국관, 종말관, 윤리관 등을 가르쳐 왔다. 마침 그 무렵 사회 지도층 인사들의 죽음을 계기…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5) 2017/03/07 12:07
최 종 인 현대 시니어들은 과거의 노년세대와는 전혀 다르다. 예전과 같은 시선으로 시니어사역을 기획한다면 백퍼센트 실패할 것이다. 현대 시니어들은 과거의 어른들처럼 우리식구, 우리 손주만 챙기려…
교회현장과 시니어사역(6) 2017/03/07 11:55
최 종 인 시니어들을 위한 사역을 기획하거나 준비하려면 시니어들의 심리를 이해하는 것은 필수적이다. 시니어를 모르고는 시니어사역이 제대로 준비되거나 진행할 수 없다. 그렇다고 한 두 사람 시니어…
 1   2   3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기독교신문 (http://gdknews.kr) | 창간: 1965년 12월 12| 회장 : 김종량 | 서울특별시 성동구 고산자로 202 303호
    사업자등록번호 : 206-81-31639 | 대표전화 : 02-2295-8881 | 편집국: 02-2295-8884 | 광고국: 02-2294-8886 | 업무국: 02-2295-8885 | FAX: 02-2292-4042
    기사제보: cap8885@naver.com  Copyright ⓒ 2007-2015 기독교신문 All right reserved.
    사랑의 실천- 기독교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